미국 콜롬비아대병원 주최
AI 활용 신약개발 및 동반진단 기술력 입증
테라젠바이오, 국제 약물반응예측 AI 대회 '드림챌린지' 준우승

테라젠바이오는 국제 인공지능(AI) 기술 경진대회 '약물반응 예측 드림 챌린지'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진행 경과와 성과가 주요 학회나 SCI급 논문을 통해 발표되는 등 의료 분야에서 높은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번 대회는 미국의 비영리조직인 세이지 바이오네트웍스와 미국 콜롬비아대병원, 독일 하이델베르크의대 등이 공동 주최했다. 올 4월부터 약 4개월 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팀들은 AI 및 생명정보학(바이오인포매틱스) 기술을 활용해 딥러닝 기법으로 알고리즘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주최 측에서 제시한 30개의 비식별 약물에 대한 515종의 세포주별 반응을 예측했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바이오벤처와 주요 대학 연구팀을 비롯해, 세계 1위 암 병원인 미국 MD앤더슨암센터, 하버드메디컬스쿨, 마운트시나이아이칸의대, 영국 케임브리지대, 중국 칭화대 등이 참가했다.

테라젠바이오는 빅데이터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담당 직원들로 팀을 이뤄 참가해 종합 2위에 올랐다. 우승은 핀란드 헬싱키대 연구팀이 차지했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해 대회에서도 2위를 기록했다. 당시에는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의 핵심 기술인 AI 활용 약물 표적 예측을 주제로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메이요클리닉, 미시건대, 펜실베니아대 등과 경쟁했다.

회사 관계자는 "두 차례의 국제 대회 입상을 통해 유전체 기반의 데이터 분석력, 바이오인포매틱스 기술력 등 AI 활용 신약개발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