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정책 폭넓게 논의할 듯
정부 내부서도 기류 변화
전공의 파업 13일째를 맞은 2일 정치권이 정부와 의료계 간 갈등 중재에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정치권이 공공의대 설립 등을 포함해 의료정책 현안을 폭넓게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정부 내부에서도 기류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 신속하게 논의해 국회 특위 구성을 서두르겠다”며 “특위에서 의료계가 요구하는 여러 개선책에 대한 충분한 의견을 듣고 좋은 정책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특위엔 여야 의원은 물론 전문가와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 단체가 참여하도록 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국민의힘도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만큼 국회 특위 구성에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보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달 31일 기자간담회에서 “국회 내에 의료계와 여야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원점에서 재논의하자”며 “의료계 목소리가 반영되도록 의협은 물론 전공의협의회, 의학전문대협회 등 관련 의료단체의 참여가 보장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성주 민주당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공공의대 설립 추진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공공의대로 불리고 있는 최근 현안은 학부 과정이 아니라 석·박사 과정의 공공보건의료대학원”이라며 “대학원 선발에 특정인이나 특정 단체는 개입할 수 없고 국립대 특채 논란도 법안 심사 과정에서 조문을 명확히 해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중재 역할을 맡고 있는 한정애 민주당 정책위 의장은 전날 최대집 의협 회장과 만나 “‘제로’ 상태에서 논의하자”며 한발 물러서 의료계에 퇴로를 열어줬다. 한 의장은 이날 “지역 불균형 해소, 필수의료 강화, 공공의료 확충 등 세 가지 대전제를 기본 목표로 둔다면 나머지는 방법상 문제”라고 말했다. 정치권이 특위 등 협의체 구성을 통한 문제 해결을 제안함에 따라 의료계의 수용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3일 회의를 열고 협상안을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익/고은이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