는 미국 매사추세츠주에서 운영 중인 의료클리닉 커뮤니티 리햅 케어(CR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원격의료 확대로 지난 6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CRC는 네오펙트가 미국에서 원격 재활의료 서비스 사업을 본격화하기 위해 인수한 뇌 손상 전문 재활 클리닉이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난 6월부터 환자 전부를 대상으로 원격의료를 시행하고 있다. 6월 매출은 약 2억5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 증가했고, 이자·세금 차감 전 이익(EBIT)은 약 3500만원으로 225% 늘었다.

네오펙트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미국 매사추세츠주 인근 대형 병원들도 원격 재활서비스 구축에 한 달 이상의 시간을 소요한 반면, CRC는 환자들에게 바로 원격 재활서비스를 시행했다"며 "서비스를 빠르게 정착시켜 매출 증가가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기관 아이비아이에스월드에 따르면 미국 재활 치료 시장은 2018년 기준 업계 매출 상위 3개의 회사의 점유율이 8.4%로 낮다.

반호영 네오펙트 대표는 "CRC는 네오펙트의 텔레리햅 서비스 도입을 통해 이전보다 수익성이 크게 올랐다"며 "앞으로도 다른 의료클리닉 인수 또는 협력 제휴를 통해 미국 시장에 원격 재활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