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카드'/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페이카드'/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80,900 -1.10%)가 모바일 간편결제인 '삼성페이'에 특화된 전용카드 '삼성페이카드'를 삼성카드와 협력해 국내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삼성페이카드는 삼성페이를 통한 결제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삼성페이카드 이용자는 국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는 1% 결제일 할인, 온라인 가맹점에서는 1.5%의 결제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오는 12월31일까지 △국내 온라인 가맹점에서 삼성페이 결제시 0.5% 할인 혜택을 추가로 제공해 총 2% △삼성페이 쿠폰샵에서 결제하면 3% △캐시비 후불교통 이용시 2% 등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삼성카드·마스터카드와 협력해 '삼성페이카드' 등 해외 결제 가능한 카드를 삼성페이에 등록해 해외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해외 결제서비스도 시작한다.

삼성페이 해외 결제서비스는 전세계 근접무선통신(NFC) 단말기가 있는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모두 지원한다. 해외에서 삼성페이를 통해 '삼성페이카드'로 결제할 경우, 5% 할인 혜택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 기존 삼성카드 앱에서만 이용가능 했던 할인 내역·실적 충족여부· 결제예정금액·카드번호 및 해외결제차단 등도 삼성페이 앱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삼성페이카드는 삼성페이 앱을 통해 카드 신청·발급부터 결제, 다양한 카드 관리 기능 등이 가능하다.

한편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달 기준 삼성페이의 가입자는 약 1900만명, 누적 결제금액은 80조원가량으로 집계됐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