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품질 불만 느낀 소비자들
갤노트20 자급제 모델 구입 뒤
알뜰폰 LTE 요금제로 갈아타
알뜰폰 시장 '뜻밖의 활기'…왜?

부진에 빠졌던 알뜰폰 시장이 다시 활기를 띠고 있다.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사진) 자급제 모델의 인기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2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4일까지 알뜰폰 업체들의 번호이동(MNP) 가입자는 6320명 순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8월이 끝나기 전이지만 전월 6216명을 이미 넘은 것은 물론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알뜰폰은 통신 3사(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의 망을 빌린 통신서비스를 말한다.

알뜰폰 가입자는 올 1월에만 1만 명 이상 번호이동 가입자가 순감하는 등 부진했지만, 6월부터 3개월 연속 5000명 이상 순증하며 회복세다. 반면 통신 3사의 8월 번호이동 가입자는 일제히 감소했다. SK텔레콤이 3321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고 KT는 1663명, LG유플러스는 1336명 감소했다.

업계에선 이달 출시한 갤럭시노트20의 자급제 모델을 구입한 소비자가 통신 3사를 떠나 알뜰폰에 가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5세대(5G) 이동통신 전용으로 출시됐다. 통신사를 통해 구입할 경우 5G 요금제를 써야 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5G 서비스의 가격과 품질에 불만을 느낀 소비자가 자급제 모델을 구입한 뒤 저렴한 알뜰폰 4G 이동통신(LTE) 요금제에 가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달 14~21일 갤럭시노트20의 국내 개통량은 43만여 대였는데, 이 가운데 자급제 물량은 10% 중반대로 알려졌다. 10% 전후였던 전작(갤럭시노트10)보다 늘어났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