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 내성 있는 폐렴구균 표적
슈퍼박테리아 극복 및 폐렴 치료 효과 상승 기대
인트론바이오(23,750 -0.21%)는 폐렴구균에 대한 우수한 향균력을 발휘하는 엔도리신 신약물질 ‘SPL200'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폐렴구균은 세균성 폐렴의 주요 원인균이다.

폐렴은 폐의 세기관지 이하 부위에 염증이 발생한 것을 의미한다.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에 의한 감염이 주요 원인이고 드물게 곰팡이로 인한 감염도 일어난다. 암과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 다음으로 사망 원인이 높은 질병이다. 세균성 폐렴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면서 2차 세균 감염 질환의 대표 질환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인트론바이오는 박테리오파지의 유전체 정보를 활용하고 여러 기술을 적용해 SPL200을 개발했다. 24개 아형(비슷한 종류)의 백신형 균주와 11개 아형의 비백신형 임상분리주들에 대해 모두 우수한 향균력을 보였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폐렴구균 균주의 15~30%는 2종 이상의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슈퍼박테리아다. 항생제 내성균의 증가 및 폐조직 특이 지질단백질 복합체 성분 때문에 기존 세균성 폐렴 치료법의 효과는 낮은 편이었다. 회사는 이번 신약후보물질 확보로 슈퍼박테리아를 극복하고 폐렴 질환에 대한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안성 인트론바이오 생명공학연구소 센터장은 “폐렴구균의 백신형 및 비백신형 균주 모두에 대해 향균력이 나타난다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특성”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의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폐렴 치료제 시장규모는 2016년 119억달러(약 14조1700억원)로 추정된다. 연평균 8%의 성장세를 기록해 2025년에는 229억달러(약 27조25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