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PC 모니터에 새로운 폼팩터(특정 기기 형태)를 넣기 시작했습니다. 모니터 위치를 손 쉽게 조절할 수 있게 해 사용 편의성을 끌어올린 겁니다. 명칭은 LG '360' 입니다.

먼저 이름 때문에 헷갈리지 않게 명확히 해둔다면 LG 360 시리즈는 모니터가 360도로, 즉 모든 방향으로 회전하는 것은 아닙니다.

360의 '3'은 LG전자의 3세대 모니터 스탠드, '6'은 상·하·좌·우·전·후 총 6가지 방향으로 위치 조절이 된다는 뜻입니다. '0'은 효율적인 설치로 공간 스트레스가 '제로(0)'라는 뜻에서 착안됐다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사진=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사진=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360 시리즈를 LG 베스트샵에서 체험해봤습니다. 제품을 6가지 방향으로 돌려보니 무엇보다 '회전이 부드럽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당초 예상했던 힘을 줘서 억지로 돌린다는 느낌은 전혀 아니었습니다.

360 시리즈는 위아래로 최대 130밀리미터(mm) 범위까지 움직입니다. 동시에 각도는 최대 25도 내외로 조절할 수 있어 상당히 폭넓게 움직이는데, 그간 책상 위 모니터의 높이가 자신과 맞지 않아 불편했던 분들에게 편리한 기능이라 생각했습니다.

앞뒤 방향으로는 최대 180mm, 좌우로는 470mm 범위까지 모니터가 이동됩니다. 또 수평 방향으로 280도까지 돌릴 수 있습니다. 노트북의 경우 무게가 가벼워 기기를 돌려 주변인들에게 손 쉽게 화면을 보여줄 수 있듯, 360 모니터도 주변인들과 화면을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셈입니다.

360 시리즈에는 디스플레이에 모두 IPS 패널이 탑재됐습니다. IPS 패널은 넓은 시야각과 색상 표현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매장 관계자는 "모든 각도에서 균일하게 선명한 화질을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사진제공=LG전자

사진제공=LG전자

모니터를 90도로 세울 수도 있습니다. 최근 유튜브 등 세로로 제작된 영상 콘텐츠가 많아졌다는 점을 공략한 것으로 보입니다. 360 모니터가 이처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것은 다관절 힌지(경첩) 구조로 거치대가 구성돼 있기 때문입니다.

360 모니터의 경우 다른 모니터들과 달리 돌리기 위해 손이 많이 가는 제품이다 보니 그만큼 모니터 거치대를 고정하는 것도 중요한 요소일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360 시리즈는 기본적으로 스탠드 지지대를 책상에 안정적으로 고정시키는 방식을 사용합니다.

360 시리즈는 라인업도 다양합니다. 일반 27인치 모니터부터 34인치 대형 모니터, 게이밍 모니터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습니다. 가격대는 라인업별로 59만원부터 84만원까지 다양합니다.
사진=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사진=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총평을 내려보자면 360 모니터는 개인용 PC보다는 가격대가 어느 정도 있는 프리미엄 제품군인만큼 여럿이 함께 쓰는 PC에 적합한 모니터라는 생각이 듭니다. LG전자는 "오랜 시간 동안 모니터로 작업하거나, 쾌적하고 효율적인 작업 환경을 선호하는 사용자 등을 고려해 이 제품을 기획했다"고 말했습니다.

PC 모니터 시장은 현재 정체를 넘어 역성장하고 있습니다. PC가 워낙 대중화된 제품이기도 하고, 노트북을 비롯해 스마트폰, 태블릿 등 대체품들의 성능이 PC를 위협할 만큼 날로 발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LG전자는 앞으로 360 시리즈의 신제품을 지속 출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과연 새로운 폼팩터로 그간 움직임이 제한돼 있던 PC 모니터에 자유로움을 부여한 360 시리즈가 정체돼 있는 PC 모니터 시장에 윤활유 역할을 해줄 수 있을 지 지켜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