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시장 공략 속도 붙어
복제약 라인업 5종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가 항암제인 에이빈시오(성분명 베바시주맙)의 유럽 판매허가를 획득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연합집행위원회(EC)로부터 대장암과 비소세포암 치료제 아바스틴의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인 에이빈시오 판매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발표했다. 지난 6월 유럽의약품청(EMA) 산하 약물사용자문위원회(CHMP)로부터 긍정 의견을 받은 지 2개월 만이다.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판매 승인을 얻은 건 국내 기업 중 처음이다. 아바스틴은 스위스 로슈가 판매하는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이다. 지난해 매출은 약 8조5000억원이다. 이번에 판매허가를 받은 유럽 지역에서 매출이 2조2000억원으로 가장 많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번 승인으로 유럽에서 다섯 개의 바이오시밀러를 판매하게 된다. 항체의약품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한 기업 중 가장 많은 제품을 유럽에서 허가받았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 회사가 승인받은 바이오시밀러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 플릭사비(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와 유방암 치료제인 온트루잔트(허셉틴 바이오시밀러) 등이다.

에이빈시오는 다국적 제약사 MSD를 통해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에서 차례로 판매될 예정이다. 미국 시장 진출도 가시화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에이빈시오의 판매허가 심사를 시작했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