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 생성 여부 검출
"백신 개발 이후에도 수요 기대"
앤디포스(7,510 -8.41%)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 개발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중화항체는 병원체 및 감염성 입자가 인체에 침투했을 때 생물학적 영향을 무력화(중화)해 세포를 방어한다. 코로나19 중화항체 진단키트는 인체의 면역 체계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생성 여부를 검출한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것 외에도 백신의 효능과 환자의 일상 복귀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 19 백신과 항체치료제 접종 후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효과를 확인하려면 중화항체 생성 여부 확인이 필요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앤디포스 관계자는 “바이러스에 대한 실질 면역력을 확인하기 위해 중화항체 진단이 필수”라며 “치료제나 백신 개발 이후에도 중화항체 진단 키트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