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2단계로 상향되면
정부가 수도권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 조정을 검토하면서 방역 수준이 변화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주 동안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50~100명으로 늘고, 집단 발생이 지속적으로 늘면 2단계로 대응 수준이 높아질 수 있어서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서는 1단계와 달리 여러 사람이 모이는 행사가 제한된다. 정부는 실내 50명 이상, 실외 100명 이상이 모이는 사적·공적 목적의 집합·모임·행사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린다.

지난달 26일과 이달 1일부터 일부 관중을 입장시킨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 스포츠 행사도 무관중 경기로 전환된다. 공공시설 운영도 원칙적으로 중단된다.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 민간 고위험시설 운영도 중지된다. 그 외 모든 다중이용시설에도 마스크 착용, 이용인원 제한 등 방역수칙 준수가 의무화된다. 지역축제, 전시회, 설명회 등 공공·민간이 개최하는 행사 중 필요하지 않은 행사에는 연기·취소를 권고한다.

공무나 기업의 필수적인 경영활동에 필요한 집합·모임·행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한다. 학교에서도 등교 인원을 축소해 학생의 밀집도를 최소화하면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은 14일 브리핑에서 “아직은 2단계 상향 요건이 충족되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서 오늘, 내일은 지켜봐야 한다”며 “이 요건이 충족된다면 연휴기간(15~17일)에라도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