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인큐베이팅 맡은 바이낸스랩스 주도
일일 거래액 '1조' 넘어
바이낸스, 탈중앙 거래소 '1인치'에 33억 투자

글로벌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탈중앙화 가상자산 거래소(DEX) '1인치 익스체인지'에 투자했다고 13일 밝혔다.

투자금은 33억원으로, 바이낸스 그룹 내에서 스타트업 인큐베이팅을 담당하는 바이낸스랩스가 투자 주체가 됐다. △갤럭시 디지털 △그린필드 원 △리베르투스 캐피털 △드래곤플라이 캐피털 △FTX △IOSG △런치허브 벤처스 △다이버전스 벤처스 등의 기관도 함께 투자했다.

1인치 익스체인지는 다양한 거래소의 유동성을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계약을 통해 공급받는 분산형 거래소다. 탈중앙화 거래소들의 호가창을 합쳐 사용자 거래를 최적화한다. △유니스왑(Uniswap) △카이버 네트워크 △에어스왑(Airswap) △오아시스 △뱅코(Bancor) △밸런서(Balancer) △커브(Curve) 등 상위권 거래소들의 호가창을 통합 지원하고 있다.

1인치 익스체인지는 세르게이 쿤즈 최고경영자(CEO)와 안톤 부코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지난 해 5월 ETHGlobal 해커톤에서 처음 만들었다. 1인치의 일일 활성 가상자산 지갑 수는 지난달 1200개를 달성했으며 총 1만 7700개가 넘는 지갑을 보유하고 있다. 1인치는 총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 상당의 거래량을 기록중이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DEX를 한번에 모아서 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 최근 디파이 붐을 일으킨 요소 중 하나다. 1인치 익스체인지가 더 많은 사용자들이 디파이를 채택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부분들을 투자에 고려했다"고 말했다.

진 차오 바이낸스 최고전략책임자(CSO)는 "1인치 익스체인지는 거래자와 유동성 공급자를 통합해 양측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거래를 성립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번에 받은 투자금으로 팀을 성장시켜 혁신적인 제품과 1인치만의 알고리즘을 개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