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와 유망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비즈 콜라보레이션'에 인공지능(AI)기업 '다비오', 자율주행 로봇 기업 '도구공간' 등 14곳이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KT, 5G 융합서비스 개발 위해 스타트업 14곳과 손잡는다

비즈 콜라보레이션은 스타트업이 보유한 기술 중 협업할 수 있는 아이템을 발굴해 KT와 공동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선정된 기업에는 연구개발과 특허출원, 시제품 제작과 마케팅·홍보 비용으로 최대 5000만원을 지원한다.

이번에는 가상·증강현실(VR·AR), 자율주행, 로봇, AI, 사물인터넷(IoT) 등 응용 서비스 분야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5세대(5G) 기반 융합 서비스 분야의 신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VR 분야에서는 3차원(3D)으로 인테리어 솔루션을 개발한 '아키드로우', VR 기반 부동산 정보 솔루션을 개발한 '올림플래닛', 눈건강 관리 기술기업 '엠투에스', VR 기반 재활치료 기업 '테크빌리지' 등이 선정됐다. 자율주행 물류 로봇 개발 기업 '트위니', 대화형 AI 음성합성 기술 기업 '머니브레인' 등도 지원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박종열 KT SCM전략실장(전무)은 "KT는 스타트업과 협업이 고객이 원하는 미래 신사업을 함께 개발할 수 있는 최적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스타트과 함께 5G 관련 새로운 융합 상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