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기술 개발해 글로벌 리더십 확보"
LG전자·한국표준과학연구원·KAIST, 6G 원천기술 확보 나선다

LG전자는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6G 이동통신 기술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12일 밝혔다.

6G는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로, 6G 시대에는 사람, 사물, 공간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loE: Ambient IoE) 환경이 인공지능(AI)과 결합, 조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기관은 6G 원천기술 개발부터 기술 검증까지 6G 연구 개발 프로세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하반기부터 6G 테라헤르츠(㎔)와 관련해 ▲ 원천기술 개발 ▲ 기술 검증 ▲ 인프라 구축 및 운영 ▲ 주파수 발굴 ▲ 채널 특성 분석 등을 해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확보할 계획이다.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기술은 6G 이동통신의 핵심으로, 0.1㎔에서 수(數)㎔에 이르는 주파수 대역을 활용해 초당 최대 1테라비트(1Tbps)의 데이터 전송 속도를 가능하게 해주는 기술이다.

LG전자는 지난해 1월 KAIST와 LG-KAIST 6G 연구센터를 국내 최초로 설립하고 6G 이동통신 핵심 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와 개발을 하고 있다.

LG-KAIST 6G 연구센터는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 원천기술을 포함해 다수의 6G 핵심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은 1975년 설립된 국가측정표준 기관으로, 연구원 내 전자파 표준그룹은 전자파 전 분야 측정표준을 확립해 국내외에 보급하고 있다.

6G 테라헤르츠에 활용될 220㎓까지 주파수 대역의 원천 측정기술, 기술 검증 인프라 등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박현민 원장은 "전자파 분야 원천 측정기술이 우리나라 기업의 6G 연구개발 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과학기술원 LG-KAIST 6G 연구센터 조동호 센터장은 "우리나라가 5G 세계 최초 상용화에 이어 6G 이동통신의 연구개발을 주도하기 위해 국내 최고 산학연 기관들이 모인 것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LG전자 C&M표준연구소 김병훈 소장은 "6G 핵심 후보 기술인 테라헤르츠 무선 송수신에 대한 연구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견고하게 구축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