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9900원…연말까지 50% 할인한 4950원에 이용 가능
10월 iOS 버전도 출시
KT,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 출시

KT가 구독형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를 12일 정식 출시했다.

게임박스는 월정액 요금만 내면 스마트폰, PC, 인터넷TV(IPTV) 등으로 100여 종의 게임을 무제한으로 즐길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다. 클라우드 게임은 클라우드 서버에서 게임을 구동하기 때문에 기기 성능이나 장소의 제약 없이 고사양 게임을 즐길 수 있다.

KT는 작년 12월 시범 서비스 출시 이후 올해 3월부터 6만여명을 대상으로 오픈 베타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전체 게임 타이틀 중 20%의 게임이 전체 이용 시간의 81%를 차지했다.

NBA2K20, 보더랜드2 등 대작 게임 선호 경향이 높았다. 동시에 인디, 캐주얼 장르의 게임 이용 시간도 높게 나타났다. 대작 게임과 함께 가벼운 여러 게임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구독형 게임 서비스의 성공 가능성이 높다는 게 KT의 설명이다.

KT는 이를 바탕으로 정식 서비스에선 제공 게임을 60여종에서 100여종으로 확대하고 게임 환경, 서비스 품질 등 고객 의견을 반영했다.

이용 요금은 월 9900원이다.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올 연말까지 50% 할인을 적용해 월 495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월정액 가입시 첫 1개월 무료 이용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가입자는 2개월 무료 혜택을 더해 3개월간 무료로 쓸 수 있다. 월정액 가입자가 아니어도 10종의 추천게임을 무제한으로 이용하거나 유료게임을 5분간 체험할 수 있는 정책도 마련했다.

주요 게임으로는 1인칭 슈팅 게임(FPS) 보더랜드3와 NBA2K20, 마피아3 등이 있다. 연말까지 20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취향에 맞는 게임을 찾을 수 있도록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AI)이 게임을 추천해주는 기능을 포함했다. 이용자 성별, 연령, 게임 플레이 이력, 게임 장르나 분위기 등을 분석해 게임을 분류하고 유사한 이용 패턴을 보인 유저가 플레이한 게임을 추천하는 방식이다.

PC와 IPTV에서도 게임박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N스크린 기능을 순차 적용한다. PC용 게임박스는 다음달, IPTV용 게임박스는 10월 오픈 예정이다. 게임박스 가입자는 모바일, PC, IPTV 등 어느 환경에서도 동일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다음달부터는 타 통신사 가입자에게도 게임박스를 오픈한다. 10월부터는 국내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최초로 애플 iOS 서비스를 지원한다. 2022년 누적 가입자 100만명이 목표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장(상무)은 “KT는 자체 구축한 개방형 플랫폼의 강점을 바탕으로 100여종의 인기게임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는 한국형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 ‘게임박스’를 출시했다”며 “최신 인기 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OTT 환경을 완벽하게 구현해 게임 이용 트렌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