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7천억원 투자해 25만6천ℓ 규모 설립…완공 시 총 4개 공장 62만ℓ 확보
"송도 제1단지 생산기지 완성…글로벌 CMO 시장의 약 30% 점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에 단일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제4공장을 설립한다.

올해 9∼10월께 기공식을 시작으로 2022년 말부터 부분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제4공장 완공 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총 4개 공장, 62만ℓ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 중 최대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에 4공장 설립…"단일공장 세계 최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11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어 "단일공장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25만6천ℓ의 4공장을 설립한다"며 "기존 단일공장 세계 최대 규모였던 3공장의 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4공장은 총 연면적은 약 23만8천㎡(7만2천평)로 1, 2, 3공장의 전체 연면적 24만㎡(7만3천평)에 육박한다.

상암월드컵경기장의 약 1.5배에 달하는 규모다.

이곳은 세포주(細胞株·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 개발부터 공정 개발, 임상시험용 물질 생산, 상업 생산을 위한 완제품 생산 등을 모두 할 수 있는 대규모 시설이 될 예정이다.

투자금액은 1조7천400억원이지만, 향후 제2 바이오캠퍼스 부지까지 확보되면 전체 투자비는 2조원을 웃돌 전망이다.

2017년 완공된 3공장 투자비인 8천500억원의 2배가 넘는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지난 9년간 누적 투자액인 2조1천억원에 버금가는 역대 최대 규모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바이오의약품 생산 시설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급성장하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제약사의 CMO, CDO(위탁개발) 비중이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해 4공장을 증설하기로 했다"며 "4공장이 가동되면 글로벌 CMO 시장의 약 30% 점유를 점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2년 3만ℓ 규모의 제1공장을 시작으로 2015년 제2공장(15만4천ℓ), 2017년에는 제3공장(18만ℓ)을 가동한 바 있다.

4공장이 완공되면 총 62만ℓ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에 4공장 설립…"단일공장 세계 최대"

대규모 고용 창출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제4공장 설립에 맞춰 임직원 1천800여명을 추가 채용하고, 별도 건설인력 6천40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이로 인한 생산유발 효과는 약 5조6천억원, 고용 창출효과는 약 2만7천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4공장 설립으로 기존에 확보한 모든 부지를 활용하게 돼 제2의 바이오캠퍼스를 위한 추가 부지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인천 송도에 10만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고자 협의 중이다.

김 사장은 "4공장 증설 투자와 병행해 인천 송도 11공구 바이오클러스터 안에 10만평 부지를 추가 매입하는 절차를 밟을 예정"이라며 "국내외 바이오벤처 회사들을 육성하기 위한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센터도 건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4공장 증설에 필요한 재원은 보유 중인 현금과 일부 차입으로 마련키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현재 8천600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향후에도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창출해 큰 무리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용등급이 높고 부채비율도 낮아 차입도 용이할 것으로 예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