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 前회장 지분상속, 경영권 변수
한미약품 새 회장에 송영숙 씨

한미약품이 신임 회장에 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사진)을 추대했다고 10일 밝혔다. 송 회장은 고 임성기 전 한미약품 회장의 부인이다.

송 회장은 1948년 경북 김천에서 태어나 1970년 숙명여대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2002년부터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 2003년 한미사진미술관을 설립하고 2017년 프랑스 정부 문화예술공로훈장인 슈발리에장을 받았다. 2017년부터 한미약품 고문으로 활동 중이다.

송 회장은 한미약품과 계열사 설립 및 발전 과정에서 임 전 회장을 보좌하며 그룹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회장이 한미약품 회장을 맡으면서 후계 구도는 당분간 현 상황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미약품그룹은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를 주축으로 사업회사인 한미약품, 의약품 자동조제기기 업체인 제이브이엠 등 10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한미약품은 우종수, 권세창 공동대표 체제로 그대로 운영된다. 임 전 회장의 장남 임종윤 사장은 한미약품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를 이끌고 있다. 차남 임종훈 부사장은 한미헬스케어 대표를 맡고 있다. 딸 임주현 부사장은 한미약품 경영에 참여하고 있다.

한미약품 지배구조는 임 전 회장의 지분 상속에 따라 변동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현재 한미사이언스는 임 전 회장이 34.27%, 송 회장 1.26%, 임종윤 사장 3.65%, 임주현 부사장 3.55%, 임종훈 대표가 3.1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송 회장은 “임 전 회장의 유지를 받들어 현 경영진을 중심으로 중단 없이 신약개발에 매진하고, 해외 파트너들과의 지속적 관계 증진 등을 통해 제약강국을 이루는 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