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스타트업
정훈재 비플러스랩 공동대표 "모바일 주치의 시대 열겠다"

“의사들이 직접 환자를 진료할 때 묻는 질문을 토대로 증상만 입력하면 예상 질환, 인근 병원을 안내하는 앱을 개발했습니다.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손안의 주치의 시대를 여는 게 목표입니다.”

정훈재 비플러스랩 공동대표(사진)는 “환자들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사회적 비용은 줄이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표는 부민서울병원 원장을 맡고 있는 정형외과 의사다. SK텔레콤에서 중국 헬스케어 사업을 총괄했던 허기준 대표와 함께 올해 5월 비플러스랩 공동대표로 선임됐다.

비플러스랩은 2년 전인 2018년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정보 서비스 플랫폼인 ‘어디아파’를 출시했다. 올해 정 대표 취임과 함께 업그레이드 버전을 내놨다.

의사 5명이 참여해 430여 개 질환, 45개 주증상을 분류했다. 환자가 앱을 열고 두통, 어깨통증, 복통, 기침, 어지럼증 등 증상을 입력하면 10여 개의 질문을 토대로 예상 질환을 나열해 보여준다. 환자의 질환에 맞는 진료과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위치정보에 기반한 의료기관 정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정 대표는 “올해 말까지 주증상을 100개까지 확대하면 동네의원을 찾는 환자 대부분의 질환을 커버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산부인과, 비뇨기과, 소아과 의료진을 추가 영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의사가 임상 현장에서 질환을 확인하기 위해 묻는 질문을 앱으로 재현했다. 정 대표는 이를 위해 ‘어디아파’ 개발팀에 중소병원을 꾸려도 될 정도로 많은 의사를 채용할 계획이다. 그는 “환자가 질문에 답한 내용을 토대로 작성한 초진 차트를 환자가 진료받는 병원에 전송하는 서비스도 시작할 것”이라며 “의료기관에서 기본적인 문진 시간을 줄여 환자가 더 오랜 시간 진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올해 말 중국 진출을 목표로 중국어 버전 앱도 개발하고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