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플러스랩 "한국은 물론 중국서도 손안에 주치의 시대 연다"

"의사들이 직접 환자를 진료할 때 묻는 질문을 토대로 증상만 입력하면 예상질환, 인근 병원을 안내하는 앱을 개발했습니다. 한국 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손 안의 주치의 시대를 여는 게 목표입니다."

정훈재 비플러스랩 공동대표(사진)는 "환자들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사회적 비용은 줄이는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표는 부민서울병원 원장을 맡고 있는 정형외과 의사다. SK텔레콤에서 중국 헬스케어 사업을 총괄했던 허기준 대표와 함께 올해 5월 비플러스랩 공동대표로 선임됐다.

비플러스랩은 2년 전인 2018년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정보서비스 플랫폼인 '어디아파'를 출시했다. 올해 정 대표 취임과 함께 업그레이드 버전을 내놨다.

의사 5명이 직접 참여해 430여개 질환, 45개 주증상을 분류했다. 환자가 앱을 열고 두통, 어깨통증, 복통, 기침, 어지럼증 등 증상을 입력하면 10여개의 질문을 토대로 예상 질환을 나열해 보여준다. 환자의 질환에 맞는 진료과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위치정보에 기반한 의료기관 정보도 함께 확인할 수 있다.

몸이 아플 때 가장 걱정스러운 것은 '이 질환이 심각한 질환인지' '어떤 병원을 가야 하는지' 등이다. 개인별 주치의 제도를 운영하는 다른 나라는 주치의에게 물어보면 이를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국내는 이런 시스템이 잘 갖춰지지 않아 인터넷 사이트 등의 부정확한 정보에 의존하거나 불필요하게 여러 병원을 오가며 헤매는 환자가 많다.

정 대표는 "올해 말까지 주증상을 100개까지 확대하면 동네의원을 찾는 거의 대부분의 질환을 커버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산부인과, 비뇨기과, 소아과 의료진을 추가 영입할 계획"이라고 했다.

의사가 임상 현장에서 질환을 확인하기 위해 묻는 질문을 앱으로 재현했다. 정 대표는 이를 위해 '여기아파' 개발팀에 중소병원을 꾸려도 될 정도로 많은 의사를 채용할 계획이다.

그는 "환자의 질문을 토대로 작성한 초진 차트를 환자가 진료받는 병원에 전송하는 서비스도 시작할 것"이라며 "의료기관에서 기본적인 문진시간을 줄여 환자가 더 오랜 시간 진료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올해 말 중국 진출을 목표로 중국어 버전앱도 개발하고 있다. 의사 숫자가 부족한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가에서는 진료 공백을 메우는 용도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외국어 번역이 쉬운 간단한 질문으로 구성한 것도 장점이다. 정 대표는 "초진차트 서비스는 이달 중 부민병원에서 우선 사용한 뒤 점차 확대할 것"이라며 "어디아파 앱을 정식 의료기기로 허가 받는 작업도 진행 중"이라고 했다.

비플러스랩은 AI를 활용한 의료기관 안면인식 서비스 비페이스도 출시했다. 2년 간 70만건의 안면데이터를 학습해 0.9초만에 신원을 확인하고 출입을 통제하는 서비스다. 수술 전 환자를 확인하는 서비스도 내놓을 계획이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