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애큐온저축은행 IT 시스템 계약..."금융 IT 사업 본격 진출"

SK브로드밴드가 금융 정보기술(IT)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SK브로드밴드는 애큐온저축은행과 금융 IT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발표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SK브로드밴드는 시스템 용량 및 성능 향상, 금융 고객의 수요에 맞춘 시스템 아키텍처 효율화, 네트워크 및 정보보안 개선, 모바일뱅킹 경쟁력 제고, 대외 채널과의 인터페이스 성능 개선, IT 서비스 매니지먼트 기반 서미스 품질 관리 체계 도입 등을 진행한다.

SK브로드밴드는 통신과 IT 시스템이 융합되는 시장 환경에 대응해 통신 네트워크 인프라와 IT 시스템 구축, 운영을 포괄하는 통합 상품 서비스를 내놨다. 통신망과 IT 시스템 구축을 따로 발주해 구축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비용 절감, 관리 효율화를 이룰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브로드밴드는 기존에도 라이나 생명을 비롯한 6개 금융권 대기업에 통신 네트워크 서비스와 IT 시스템 통합 운영 서비스를 제공했다. 정창훈 SK브로드밴드 기업고객1그룹장은 “SK브로드밴드가 가진 통신 및 IT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이번 IT 고도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애큐온저축은행이 “리딩 금융 회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