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중국서 진해거담제 '이안핑'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한미약품은 북경한미약품의 진해거담제 '이안핑'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한다고 6일 밝혔다.

북경한미약품은 한미약품의 중국 현지 법인이다.

이안핑은 입으로 흡입하는 '기화제' 형태의 진해거담 치료제다.

주성분은 1979년 독일에서 최초로 상용화된 후 전 세계에서 쓰이고 있는 '암브록솔'이다.

한미약품은 이 약물을 흡입할 수 있는 형태로 개발해 중국에서 임상 3상 시험을 마치고 지난해 7월 현지서 허가받았다.

한미약품은 중국에서 진해거담 치료를 위해 이안핑을 처방받은 코로나19 환자의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 등으로 인한 저산소증 사망 위험이 크게 낮아진 예후가 보고된 데 따라 개발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선 한미약품은 이안핑을 코로나19 치료에 병용하는 임상을 추진하기로 했다.

임상시험은 중국 우한에 있는 5천 병상급 대학병원 우한과학대학부속 협화병원과 북경의과대학부속디단병원, 상해공공위생임상센터 등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미약품의 지주사 한미사이언스는 미국과 유럽, 국내에서도 이안핑을 승인받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