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전자계약 솔루션 '인스트싸인' 활용
스마트 전자계약 적용해 업무 간소화
<사진=블로코, 리얼티뱅크 황성규 회장(좌)과 블로코 김원범 대표(우)>

<사진=블로코, 리얼티뱅크 황성규 회장(좌)과 블로코 김원범 대표(우)>

블록체인 기술 전문 기업 블로코가 부동산 종합 서비스 업체 리얼티뱅크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서비스 및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블록체인 기반 전자계약 솔루션 ‘인스트싸인’ 연계 부동산 관련 계약 검토·컨설팅 서비스 △스마트 전자계약 기반 부동산 감정평가 및 대출 서비스 △부동산 가치산정 서비스의 고도화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인스트싸인은 계약의 내용을 데이터로 변환한 뒤 블록체인 상에 저장해 위·변조를 방지하는 솔루션이다. 빅데이터를 통해 세부 계약 내용을 분석할 수 있어 리얼티뱅크 그룹의 개인 및 기업 간 부동산 계약을 검토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양사는 부동산 담보 대출 필수 요건의 분석과 평가에 스마트 전자계약을 적용한다. 서류로 진행되던 업무를 간소화하고 발급 시점과 계약 시점의 차이로 발생하던 문제점을 해결하는 게 목표다. 금융권과 연계를 통해 부동산 관련 대출 전 과정을 처리할 수 있도록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수기로 처리되는 부동산 계약 분야는 종이 서류에 대한 의존도가 지나치게 높다. 블록체인 서비스를 통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황성규 리얼티뱅크 회장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서비스는 시장을 더욱 투명하게 만들고 정보의 비대칭성도 개선할 수 있다. 부동산 업계의 다양한 파트너와 함께 블록체인 생태계 확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종이 서류가 아닌 인스트싸인을 통해 체결했다. 협약서는 암호화된 상태로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고에 보관된다.

김대영 한경닷컴 인턴기자 kimgiz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