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해진 보안 파고들어 부당이득 취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대기업과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범죄 비율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대기업과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범죄 비율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대기업과 정부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 범죄 비율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ABC 방송에 따르면 국제형사기구(인터폴)는 보고서를 통해 "악성 해커들이 공격 대상을 개인 및 중소기업에서 더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정부 기관과 의료서비스 분야 기업으로 옮겨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인터폴은 원인에 대해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면서 원격 시스템을 도입해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단체와 기업이 증가했다"면서 "이에 따라 해커들은 취약해진 보안을 파고들어 데이터를 훔치고 부당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사이버 범죄 중 59%는 스피어 피싱인 것으로 분석됐다. 스피어 피싱은 메일을 주고받은 이력이 있는 상대가 보낸 것처럼 속여 수신자의 개인 정보를 요청하거나 문서 파일로 위장한 악성코드를 실행하도록 하는 사이버 범죄 수법이다.

인터폴은 "특히 코로나19를 이용한 스피어 피싱 중에는 국내외 보건 전문가를 사칭하거나 정부 명령, 자금 지원 정책, 코로나19 추적 앱, 코로나19 관련 기부 등을 언급하며 수신자들을 유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