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테일 부문은 카카오커머스로…카카오IX는 부동산에 집중
'라이언 전무' 본사 간다…카카오IX IP부문 카카오로 합병

카카오가 쇼핑 부문을 강화하기 위해 캐릭터 전문 자회사 카카오IX를 쪼개서 카카오와 카카오커머스에 합병한다.

5일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카카오커머스·카카오IX는 이날 각자 이사회를 열고 카카오IX 사업 부문을 분할해 카카오·카카오커머스에 합병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카카오IX의 IP(지적재산) 라이선스 부문은 카카오로 합병하고, 카카오IX의 리테일 부문은 카카오커머스로 합병하기로 했다.

카카오는 카카오IX의 라이선스 부문이 담당하던 IP 상품 제휴·개발 역량을 토대로 IP 비즈니스를 다방면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IX 리테일 부문이 가진 캐릭터 상품 개발 역량과 오프라인 채널을 결합해 커머스 사업을 더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카카오톡 '선물하기'를 통해 카카오프렌즈 선물 상품을 선보이거나, 카카오메이커스에서 맞춤형 캐릭터 상품을 주문·생산하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카카오 측은 설명했다.

카카오IX에는 공간 개발 등 부동산 사업이 남는다.

카카오IX는 부동산 관련 사업 역량에 집중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번 분할·합병은 카카오 공동체 내 비즈니스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적 판단"이라며 "카카오의 다양한 IP와 플랫폼을 활용해 이용자에게 차별화된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IX는 2015년 5월 카카오에서 분사한 이래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상품 유통 및 캐릭터 IP 라이선스 사업을 운영해왔다.

대표 캐릭터를 가리켜 '라이언 전무'라는 애칭이 나올 정도로 국내 대표 캐릭터 회사로 꼽혔다.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매출액이 46%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