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즈파마슈티컬스 기술수출 수면장애 신약
2분기 102억원 매출… 미국 판매 후 최대
SK바이오팜(159,000 -1.85%)이 기술수출한 수면장애 신약 ‘수노시’가 올 2분기 미국에서 1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7월 미국 출시 이후 최대 규모다.

5일 수노시의 미국 및 유럽 판권을 보유한 재즈파마슈티컬스에 따르면 올 2분기 수노시는 총 860만달러(10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1분기 매출 190만달러(22억원) 대비 4.5배 늘었다.

수노시는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주간 졸림증을 겪는 성인 환자들의 각성 상태를 개선한다. 재즈는 지난해 3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수노시의 시판허가를 받고 같은 해 7월 시장에 출시했다. 올 1월에는 유럽의약품청(EMA)의 허가를 받아 5월부터 독일에서 판매되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수노시를 개발해 2011년 애리얼바이오파마에 기술수출했다. 재즈는 2014년 애리얼바이오파마로부터 미국과 유럽을 포함한 글로벌 상업화 권리를 인수했다.

SK바이오팜은 한국 중국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12개국 판권을 갖고 있다. SK바이오팜은 수노시의 매출에 따라 재즈로부터 성과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와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받는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