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빌게이츠재단 지원받는다…AI·빅데이터로 코로나 감염 위험 연구

KT는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위험도 측정 모델 개발 연구'를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글로벌헬스기술연구기금 '라이트펀드(RIGHT Fund)'의 지원을 받아 진행되는 과제다. 라이트펀드는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위해 2018년 7월 한국의 보건복지부,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 국내 생명과학 기업 등이 공동출자해 설립된 글로벌 민관협력 연구기금이다.

앞서 KT는 라이트펀드에 'AI 기반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자가측정 기술 개발 과제'를 제안, 우수함을 인정받아 연구지원 과제로 선정됐다.

이 프로젝트는 내년 2월까지 진행되며 게이츠 재단에서 진행하는 '차세대 방역 연구' 컨소시엄 참여사인 '모바일 닥터'도 함께한다. KT는 이번 연구 결과를 기반으로 라이트펀드의 2021년도 중대형 과제 공모에도 추가 지원해 후속 연구에 대한 동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KT는 이번 연구에서 스마트폰 앱 사용자의 과거 동선 데이터와 정부에서 공개하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AI와 빅데이터로 분석해 코로나19에 대한 감염 위험도를 측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개인 정보 노출을 최소화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의 직·간접적 접촉자를 찾아내 추가 확산 방지에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2차 대유행 및 집단감염 발생 시 고위험군을 효과적으로 선별해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 사업본부장(상무)은 "라이트펀드의 지원을 받아 진행하는 이번 코로나19 감염위험도 측정 연구가 코로나19 대응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KT는 AI·빅데이터 등 사람을 위한 따뜻한 기술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의료업계의 업무 효율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