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수 KAIST 교수 연구팀
NVME 콘트롤러 기술 개발
"저장장치 시스템 연구 초석 다져"
정명수 KAIST 교수

정명수 KAIST 교수

KAIST는 정명수 교수(사진) 연구팀이 차세대 메모리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NVMe 콘트롤러(시스템 반도체)'를 개발했다고 4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대학·연구소 등이 쉽게 쓸 수 있도록 오픈소스로 공개했다.

NVMe는 초고속·대용량 데이터 처리에 적합한 통신 규격이다.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전용으로 개발됐다.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용으로 설계된 기존 사타(SATA) 인터페이스 대비 최대 6배 이상의 속도를 낼 수 있다.

전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NVMe 콘트롤러 기술을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그러나 관련 지식재산권(IP)이 공개되지 않아 국내 대학이나 연구소 등이 연구 목적으로 사용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소수의 벤처기업이 자체 개발한 IP를 일부 공개하고 있지만 이를 쓰기 위해선 한 달에 4000만원 가량 이용료를 내야했다.

정 교수 연구팀은 자유롭게 수정할 수 있는 NVMe 콘트롤러 IP '오픈익스프레스'(OpenExpress)를 개발해 무상 공개했다. 오픈익스프레스로 만든 NVME 콘트롤러 시제품은 인텔의 고성능 저장장치인 '옵테인 SSD'보다 76% 높은 대역폭과 68% 낮은 입출력 지연시간을 보였다.

정 교수는 "기존 SSD 기술을 이끄는 소수 세계 최고 기업이 갖고 있던 NVMe 콘트롤러를 대학과 연구소에서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초고속 차세대 메모리 등 저장장치 시스템의 연구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한종 기자 onebel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