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20억원에 이어 7월 56억원 공급계약
제2공장 가동으로 지속적인 매출 기대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장비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는 콜롬비아 병원. 사진=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장비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수행하는 콜롬비아 병원. 사진=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24,500 -7.37%)는 콜롬비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분자진단장비와 키트를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56억원 규모다.

지난 2분기 콜롬비아에 2분기 20억원 규모를 공급한 데 이어 지난달 한 달간 진단장비 6억원, 핵산추출시약과 코로나19 진단키트 50억원 규모 공급을 확정했다.

바이오니아의 분자진단장비 엑시스테이션 시리즈는 핵산추출장비와 실시간 유전자증폭(real-time PCR) 장비로 구성된 자동화 시스템이다. 지난달에만 100대 이상을 공급했으며, 장비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시약과 진단키트까지 구매가 늘고 있다는 설명이다.

콜롬비아는 코로나19 검사 결과의 높은 신뢰도를 위해 분자진단으로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콜롬비아의 확진자가 31만명으로 증가하고, 사망률도 3.4%에 이르고 있다. 바이오니아는 신속한 진단검사 수행을 위해 올 7월 1차 공급을 완료했고, 2차 물량도 조속히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2차 대유행을 대비한 국가들로부터 진단장비와 핵산추출시약, 진단키트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며 "바이오니아 진단장비에는 코로나19 외에도 40여종의 진단키트를 적용할 수 있어 지속적인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바이오니아는 현재 60개 이상의 국가에 코로나19 진단장비와 키트를 공급하고 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