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은 14.0% 증가
하반기 연속 혈당측정기 임상 준비 박차
아이센스, 2분기 영업이익 84억원…전년비 3.4%↓

바이오센서 전문기업 아이센스(28,800 -0.69%)는 올 2분기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528억원, 영업이익 84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4.0%(65억원)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4%(3억원) 줄었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도 해외 매출성장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셌던 미국 지역 내에서 혈당측정기 매출이 늘었다. 또 코로나19로 '홈 헬스케어' 수요가 늘면서 자회사 코애규센스의 혈액 응고 측정기도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현장신속진단(POCT) 제품 및 연속혈당측정기 임상 계획으로 관련 연구비용이 증가하며 전년 대비 소폭 하락했다.

아이센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 연속혈당측정기의 해외 임상을 계획 중”이라며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일시적으로 멈췄던 임상 프로젝트들을 재개하면서 임상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