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M·2M' 엔씨가 매출 35% 점유…사용자 많은 게임은 '카러플'
모바일게임 월 사용자 총 2천만명 육박…평균 과금 작년보다 24%↑
모바일게임 상반기 매출 2조8천억원 돌파…역대 최고 기록

올해 상반기에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이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하는 등 급성장한 것으로 확인됐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는 자사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로 국내 앱 사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분석 결과 국내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합산 매출이 올해 상반기에 2조8천327억원으로 추산됐다.

이는 반기 기준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이며, 지난해 상반기(2조1천71억원) 대비 1.3배 증가한 수치다.

매출 점유율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79.6%(2조2천539억원), 원스토어 12.1%(3천436억원), 앱스토어 8.3%(2천351억원)로 추산됐다.

모바일게임 상반기 매출 2조8천억원 돌파…역대 최고 기록

퍼블리싱(유통·마케팅) 회사별로 매출 점유율을 보면 리니지M과 리니지2M을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안착시킨 엔씨소프트가 34.8%로 압도적으로 1위였다.

그다음으로는 넥슨 5.8%, 넷마블 4.6%, 웹젠 3.8%, 4399코리아 2.1%, 릴리스게임즈 2.9%, 카카오게임즈 2.5%, 컴투스 1.3% 등의 순이었다.

안드로이드 기준으로 사용자가 가장 많은 게임은 단연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였다.

7월 23일 기준으로 일일 이용자가 106만명에 달했다.

피망 뉴맞고(46만명), 브롤스타즈(45만명), 바람의나라 연(37만명), 배틀그라운드 모바일(34만명) 등이 뒤를 이었다.

모바일게임 상반기 매출 2조8천억원 돌파…역대 최고 기록

하루 평균 사용 시간이 가장 긴 게임은 리니지2M(9.8시간)과 리니지M(8.0시간)이었다.

뮤 아크엔젤(6.0시간), 리니지2 레볼루션(5.6시간), 바람의나라 연(5.6시간) 등이 그다음으로 길었다.

바람의나라 연은 7월 23일 기준으로 3대 앱 마켓 합산 매출 순위에서 리니지2M을 밀어내고 2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부동의 1위는 리니지M이었다.

바람의나라 연 사용자는 20대(42.1%)가 가장 많았고, 30대(29.6%)와 40대(12.1%)가 그다음으로 많았다.

모바일게임 상반기 매출 2조8천억원 돌파…역대 최고 기록

6월 안드로이드 기준으로 모바일게임 월 사용자(MAU)를 모두 합치면 1천984만4천303명이었다.

지난해 6월(1천917만3천여명)보다 약 4% 증가했다.

이들은 6월 한 달 동안 게임에 평균 1만6천828원을 결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6월(1만3천566원)보다 24% 늘어난 수치다.

모바일게임 사용자는 40대(28.9%), 30대(25%), 20대(18.8%), 50대(15.9%), 10대(6.2%), 60대(5.3%) 순으로 많았다.

모바일게임 상반기 매출 2조8천억원 돌파…역대 최고 기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