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바이오로직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2020년 4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과제에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회사는 2022년까지 최대 36억5000만원의 지원금을 정부로부터 받게 된다. 이 과제는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주관하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연세대가 참여한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이번 과제를 통해 후보물질이 바이러스를 중화하는지 동물실험에서 확인하고 독성실험과 임상시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최종 목표는 임상 1상 승인을 받는 것이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후보물질을 신속히 개발하기 위해 최근 제넥신과 손을 잡았다. 회사는 제넥신에 후보물질의 통상실시권을 넘겼다. 통상실시권은 특허권자가 다른 회사에 일정한 범위 안에서 특허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주는 제도다. 전임상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임상 개발 및 사업화는 제넥신이 주도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