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부터 심장질환까지…8대 질환 진단 보조
4종 인허가 완료, 7종은 심사 진행 중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김현준 뷰노 대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연구원장,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이정림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장직무대리. 과기부 제공.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간담회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송경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프트웨어정책관, 김현준 뷰노 대표,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김종재 서울아산병원 연구원장, 양진영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이정림 식품의약품안전처 부장직무대리. 과기부 제공.

약 500억원이라는 대규모 자금이 투입된 인공지능(AI) 의료 소프트웨어 ‘닥터앤서’가 인허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정부는 닥터앤서가 '디지털 뉴딜'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 중이다.

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서울아산병원에서 디지털 뉴딜 성공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닥터앤서의 신속한 의료기기 인허가를 지원하기 위한 협력방안이 논의됐다.

닥터앤서는 국내 최초로 병원과 기업의 연합 컨소시엄이 중심으로 진행하는 데이터 중심 의료 사업이다.

닥터앤서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등 암 3종과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치매 뇌전증 소아희귀질환 등의 예측과 진단을 도울 수 있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다. 21개 제품으로 구성돼 있으며, 현재 국내 37개 의료기관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21개 중 의료기기로 판정받은 건 11개다. 이중 뇌출혈 진단 등 4종은 식약처에서 의료기기 인허가를 받고, 현재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보험수가 반영을 위한 것이다. 현재 인허가를 받은 4종 중 뇌영상수치를 자동산출하는 제품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내시경 영상 기반 대장용종 분석 인공지능은 과천대 길병원에서 시범적으로 사용 중이다. 나머지 7종은 인허가에 필요한 임상시험을 마치고 심사를 진행 중이다.

닥터앤서는 2018년부터 3년간 과기부와 닥터앤서사업단으로부터 488억원을 투자받아 개발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다.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과 22개 정보통신기술 기업 등 총 1962명이 참여해 개발 중이다. 기업 중에는 의약학 인공지능 개발 업체인 뷰노와 라이프시맨틱스 등이 참여했다.

장석영 과기부 제2차관은 “닥터앤서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며 “닥터앤서가 국내외에서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최지원 기자 jwcho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