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션 개발…부산 등 시범 적용
KT는 인공지능(AI) 기술로 인터넷 서비스 장애를 사전 탐지하는 ‘닥터 코어 IP’ 솔루션을 개발해 부산·경남·충청 지역의 기가인터넷망에 시범 적용했다고 30일 발표했다.

닥터 코어 IP는 KT 인터넷 망에 구축된 수십만 대의 장비에서 발생하는 데이터와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등 서비스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을 AI가 분석한다. 정상 데이터 값과 비교해 인터넷 품질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을 이용자가 신고하기 전에 먼저 찾아낼 수 있다.

기존에는 인터넷 망에서 장애나 속도 저하가 발생하면 해당 지역 네트워크 장비 전체의 로그 기록을 엔지니어가 분석해야 했다. 이번 솔루션 도입으로 품질 문제를 몇 분 안에 탐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KT는 오는 12월 이후 전국 기가인터넷 네트워크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기존 KT의 네트워크 지능화 시스템과 연계해 전체 네트워크 구간의 감시·분석·조치 업무를 자동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