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A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5년 안에 인공지능(AI)이 인간보다 더 똑똑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29일(현지시간) NYT 보도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테슬라에서 AI와 함께 일한 경험에 따르면 우리는 AI가 인간보다 더 똑똑해지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그 기간은 5년이 채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다고 해서 5년 안에 모든 것이 지옥으로 가는 것은 아니다. 그저 상황이 불안정해지거나 이상해진다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머스크는 또 "AI가 우리 인간들보다 더 똑똑해지기 전에 어서 대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면서 "나에게는 많은 아이디어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는 구글이 소유한 '딥마인드'"라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전세계 주요 AI 연구소 중 하나인 영국 딥마인드가 2014년 구글에 인수되기 전 초기 투자자 중 하나였다. 그는 2015년 피터 틸 페이팔 창업자 등과 비영리 AI 연구기관인 오픈AI를 설립했으며 2018년 2월 오픈AI 이사회에서 물러났지만 기부와 자문 등은 여전히 하고 있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