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벤처 코액터스 '고요한 M' 서비스에 기술 지원
SK텔레콤 직원이 청각장애인 기사에게 '청각장애인용 ADAS'와 'T케어 스마트워치'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직원이 청각장애인 기사에게 '청각장애인용 ADAS'와 'T케어 스마트워치'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청각 장애인 기사들의 안전한 차량 운행을 돕는다.

SK텔레콤은 29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코액터스의 ‘고요한 M’ 서비스를 발표했다.

코액터스는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고요한 택시’ 운행을 돕는 소셜 벤처 기업이다. 올해 5월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받아 청각 장애인이 운전하는 직영 운송 서비스 ‘고요한 M’을 다음달 1일 시작한다. 15명의 청각 장애인 기사가 10대의 SUV 차량을 통해 운행에 나설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운행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청각 장애인 전용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와 T케어 스마트워치를 연계해 고요한 M 전 차량에 탑재했다. ADAS는 카메라와 지능형 영상 장비를 통해 수집된 실시간 주행 정보를 인지하고 판단해 위험요소 발생시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보조 시스템이다. 시중에서 사용되는 일반 ADAS는 비장애인 위주로 설계되어 있어 장애인이 사용하기 어려웠다. 또 위급 상황 발생시 의사소통의 한계로 구호 요청이 힘든 문제점이 있었다.
SK텔레콤, 청각 장애인 기사의 안전 운전 돕는다

SK텔레콤은 맞춤형 장비를 개발하고 현장 테스트를 마쳤다. 일반 ADAS가 차선 이탈, 전방 추돌 경고 등의 실시간 주행 상황을 청각과 시각 정보로 제공하는 반면 청각 장애인 맞춤형 ADAS는 T케어 스마트워치를 통해 손목의 진동으로도 알림을 동시에 전달한다.

위급 상황을 대비해 경찰청과 ‘긴급 SOS’ 시스템도 구축했다. 장애인 기사가 스마트워치의 SOS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 위치와 현장 상황이 112에 전달된다.

고요한 택시 기사들이 법인택시회사에 소속된 반면 고요한 M은 코액터스가 기사를 직접 고용하는 방식이다. 전액 월급제를 도입해 장애인이 보다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방침이다. 차량과 운전 기사 규모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다른 모빌리티 서비스와 차별화하기 위해 승객이 선호 드라이버를 정해 본인이 만족했던 기사의 배차를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차량 내부에 와이파이, 충전기 등 편의를 갖추고 주기적 내,외부 소독도 실시한다. 고요한 M 전용 앱은 물론 T맵택시 호출시 고요한 M 배차를 연계해 승객 접근성을 강화했다.

SK텔레콤과 코액터스의 협역은 2018년 6월 SK텔레콤의 제안으로 시작됐다. 장애인의 사회 진출 활성화와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코액터스의 아이디어와 SK텔레콤의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에 주력했다.

그동안 양사는 ‘고요한 택시’ 청각 장애인 기사를 위한 다각적인 협업을 지속해왔다. SK텔레콤은 청각이 약한 기사가 택시 호출 신호를 잘 인지할 수 있도록 콜 인입 및 배차 시 깜빡이 알림 기능을 T맵택시 앱에 구현했다. 또 배차시 기사-고객 간 원활한 의사 소통을 위해 배차 알림 팝업, 메시징 기능 등을 추가해 기사와 승객의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이같은 협력을 통해 '고요한 택시'는 2년여 만에 총 62명의 청각장애인 기사를 배출했고, 운행 건수는 15만 건을 넘어섰다. 기사들의 월 평균 수입도 이전보다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해외 수상과 투자 유치 소식도 이어졌다. 코액터스는 올해 2월 ‘MWC 글로모 어워드’에서 '접근성과 포용성을 위한 모바일 활용’ 부문 최우수상을 SK텔레콤과 공동으로 수상했다. 지난달에는 엠와이소셜컴퍼니, 와디즈벤처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콜라보그룹장은 "5G 시대 ICT를 활용해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솔선수범하겠다”라고 말했다.

송민표 코액터스 대표는 "세상을 바꾸는 따뜻한 기술로 청각 장애인 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승객들에게는 최고 수준의 서비스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