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갤럭시 5형제'가 위기에 빠진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구할 수 있을까.

삼성전자의 신제품 발표행사 '갤럭시 언팩 2020'이 엿새 앞으로 다가왔다. 다음달 5일 한국시간 오후 11시에 온라인으로 행사가 열린다. 삼성전자는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 두 차례 신제품 발표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 상반기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행사를 열고 갤럭시S20 시리즈를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면서 하반기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하게 됐다. 삼성전자 뉴스룸과 홈페이지 등에서 행사를 볼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5종류의 제품을 공개한다. 지금까지 열린 신제품 공개 행사 중에서 가장 많은 제품이다. 하반기 주력 제품인 ①갤럭시노트20 시리즈를 시작으로 차세대 폼팩터인 폴더블 스마트폰인 ②갤럭시Z폴드2, 플래그십 태블릿PC인 ③갤럭시탭S7, 스마트워치 신제품인 ④갤럭시워치3, 마지막으로 무선 이어폰 ⑤갤럭시 버즈 라이브까지 종류도 다양하다.
삼성전자가 트레일러를 통해 공개한 신제품의 실루엣. 삼성전자 뉴스룸 영상 캡처

삼성전자가 트레일러를 통해 공개한 신제품의 실루엣. 삼성전자 뉴스룸 영상 캡처

삼성전자는 상반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코로나19의 영향이 결정적이었지만 상반기 플래그십 제품인 갤럭시S20 시리즈의 시장 반응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들이 삼성전자 하반기 스마트폰 사업을 반등시키는 계기가 될 지 주목된다.

신제품 발표 행사에 앞서 그동안 유출된 신제품 관련 정보들을 종합했다.
①플랫 디스플레이 적용한 갤럭시노트20
갤럭시노트20 시리즈는 기본형인 갤럭시노트20과 고성능 모델인 갤럭시노트20 울트라 2종으로 나온다.
갤럭시노트20

갤럭시노트20

갤럭시노트20은 6.7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삼성전자 고성능 모델의 상징인 에지 디스플레이 대신 모서리 부분이 평평한 플랫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후면 카메라는 1200만화소 메인, 6400만화소 망원, 1200만화소 초광각으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다. 전면은 1000만화소 카메라다.

배터리 용량은 4300mAh,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지역에 따라 삼성전자 엑시노스 990이나 퀄컴의 스냅드래곤 865가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

갤럭시노트20 울트라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6.9인치 에지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갤럭시노트20의 해상도가 2400×1080 픽셀인 반면 갤럭시노트20 울트라는 3200×1440 픽셀로 더 높다. 주사율도 120Hz로 갤럭시노트20(60Hz)보다 성능이 앞선다.

후면 카메라도 차이를 뒀다. 1억800만화소 메인 카메라와 1200만화소 망원 카메라, 1200만화소 초광각으로 구성했다. 레이저 자동초점 센서도 추가로 탑재됐다. 전면 카메라는 갤럭시노트20과 동일한 1000만화소다. 배터리 용량도 4500mAh로 약간 크다.
②전작 단점 보완한 갤럭시Z폴드2
갤럭시노트20이 하반기 매출을 책임지는 제품이라면 갤럭시Z폴드2는 삼성전자의 미래 사업을 가늠하는 잣대다.
갤럭시Z폴드2의 홍보용 포스터로 추정되는 사진. 트위터 @BenGeskin 제공

갤럭시Z폴드2의 홍보용 포스터로 추정되는 사진. 트위터 @BenGeskin 제공

갤럭시Z폴드2는 작년에 선보인 갤럭시폴드의 후속작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초 클램셸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플립을 내놓으면서 폴더블 제품의 브랜드를 갤럭시Z로 통합했다. 따라서 이번 제품의 이름도 갤럭시폴드2가 아니라 갤럭시Z폴드2로 정해졌다.

전작의 단점으로 꼽혔던 기능들을 상당수 보완한 것으로 보인다. 화면 외부의 커버 디스플레이는 기존 4.6인치에서 6.23인치로 대폭 커졌다. 외부 화면이 가로는 좁고 세로로 긴 형태여서 실제 사용시 불편하다는 평가가 많았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7.3인치에서 7.7인치로 커졌다. 갤럭시폴드의 노치 디자인 대신 펀치홀 디자인을 적용했다. 디스플레이 재질은 갤럭시Z플립과 동일한 초박막강화유리(UTG)를 사용해 내구성도 높였다.

카메라는 6400만화소 망원, 1200만화소 광각, 1200만화소 초광각으로 구성된다.
③삼성 첫 12인치대 태블릿 갤럭시탭S7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태블릿PC인 갤럭시탭S7도 이번 행사에서 선보인다.
갤럭시탭S7과 갤럭시탭S7플러스. 트위터 @evleaks 제공

갤럭시탭S7과 갤럭시탭S7플러스. 트위터 @evleaks 제공

이번 제품은 갤럭시탭S7과 갤럭시탭S7플러스 2종으로 구분된다.

갤럭시탭S7은 1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무게는 495g이다. 배터리 용량은 7040mAh다.

갤럭시탭S7플러스는 12.4인치 AMO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배터리 용량은 10090mAh로 갤럭시탭S7보다 크다. 무게는 590g이다.

AP는 두 제품 모두 퀄컴 스냅드래곤 865 플러스를 적용했다. 램과 내부 저장공간은 각각 6GB, 128GB다.
④헬스케어 강화한 갤럭시워치3
갤럭시워치3는 심전도, 혈압 측정 등 헬스케어 기능을 강화했다.
갤럭시워치3. 윈퓨처 제공

갤럭시워치3. 윈퓨처 제공

지난해 갤럭시워치 액티브 시리즈에서 없어졌던 원형 회전 베젤이 다시 도입됐다. 전작과 동일하게 41mm 모델(1.2인치)과 45mm 모델(1.4인치) 두 가지로 나온다. 5 ATM 방수 등급과 IP68 방수·방진 등급도 적용됐다.

스테인리스 스틸과 알루미늄 외에도 티타늄 소재를 사용한 제품이 처음으로 나올 전망이다.

혈압과 심전도 측정 기능을 갖춰 보다 쉽게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다.
⑤"에어팟 프로 잡아라", 노이즈 캔슬링 갖춘 갤럭시 버즈 라이브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강낭콩 모양으로 귀에 쏙 들어가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갤럭시 버즈 라이브. 트위터 @evleaks 제공

갤럭시 버즈 라이브. 트위터 @evleaks 제공

갤럭시 버즈 시리즈 처음으로 주변 소음을 차단하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NC) 기능이 적용됐다. 최대 재생시간은 7.5시간으로 추정된다. 에어팟 시리즈로 무선 이어폰 시장을 장악한 애플을 얼마나 따라잡을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