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사업규모의 75% 정부 연구개발 지원 받아
알테오젠 자회사, 경구용 항암제 사업화 착수…정부 과제 선정

알테오젠(173,100 -7.78%)의 자회사인 세레스에프엔디는 면역억제제·경구용 항암제인 에버로리무스(Everolimus)가 정부 과제로 선정돼 개발에 착수한다고 27일 밝혔다.

세레스에프앤디의 에버로리무스가 정부의 바이오헬스 투자인프라 연계형 연구개발(R&D) 사업에 선정되면서 3년 6개월 동안 전체 연구사업 규모 22억8000만원 가운데 75%에 해당하는 17억1000만원을 이달부터 지원 받게 됐다.

세레스에프엔디는 자금으로 에버로리무스의 미생물 발효, 제조공정 개발, 정제 공정 개발 등 사업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에 힘입어 고품질 경구용 항암제 원료 의약품의 제조 기술을 개발, 글로벌 원료의약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에버로리무스는 미생물의 대량 발효로 얻어지는 복잡한 화학구조를 가지는 천연물인 실로리무스를 정제, 화학변환 공정을 거쳐 제조된다. 세레스에프엔디는 지난해 10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기준에 맞는 타크로리무스 전용 공장을 증축해 해당 제품의 발효, 생산, 제조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에버로리무스는 글로벌 제약사인 노바티스사가 유방암 및 신장암의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는 고부가가치 의약품이다. 2019년 기준 전 세계 시장은 15억4000만달러(약 1조9000억원)다. 연평균 6% 이상 성장률을 보이는 대형(블록버스터) 제품이다. 올해 물질특허가 만료돼 여러 글로벌 제약사들이 우수한 품질의 원료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 파트너를 찾고 있다.

손재민 세레스에프엔디 대표는 "에버로리무스 개발을 통한 글로벌 항암제 시장 진출에 첫 발을 내딛어 미생물 발효 기반의 원료의약품 기업으로 자리매김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