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이달 중 코로나 혈장치료제 임상 신청"

GC녹십자는 이달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 시험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GC녹십자 혈장치료제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 속에 들어 있는 혈장을 농축해 만드는 의약품이다.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중 약물 재창출 방식을 제외하면 개발 단계가 가장 앞서 있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혈장치료제는 식약처로부터 안전성을 인정받아 임상 1상이 면제됐다. 임상 2상부터 시작할 수 있다. GC녹십자는 임상시험에 필요한 완치자 혈장을 확보해 지난 18일부터 충북 오창공장에서 임상시험용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GC녹십자는 임상 2상 시험과 함께 제품화를 위한 추가 혈장 확보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올해 치료제 개발을 끝내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혈장치료제를 만들려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이 필요하다. 국내 혈장 공여를 신청한 코로나19 완치자는 24일 기준 1093명, 채혈을 끝낸 사람은 683명이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