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바디가 개발한 코로나19-인플루엔자 멀티 신속진단키트의 이미지. 젠바디 제공

젠바디가 개발한 코로나19-인플루엔자 멀티 신속진단키트의 이미지. 젠바디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독감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가 나왔다. 코로나19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에 검사하는 진단키트 개발업체가 계속 나올 전망이다.

젠바디는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를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멀티 신속진단키트 제품인 ‘GenBody Influenza/COVID-19 Ag Multi’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허가를 획득했다”고 23일 밝혔다. 코로나19와 독감을 동시 진단하는 신속 진단키트의 수출허가는 국내에서 이번이 처음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진단키트를 이용하면 면봉으로 비강 또는 인후에 있는 검체를 채취한 뒤 약 15분 이내에 코로나19와 독감 감염 여부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별도 의료 장비 없이 현장에서 간편한 진단이 가능하다. 젠바디는 독감과 코로나19가 서로 유사한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만큼 전파력이 높은 두 질환을 빠르게 감별할 수 있는 진단키트가 나오면 감염 초기 환자 격리와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회사 측 설명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독감 환자는 약 5600만명, 독감 관련 사망자는 6만2000여명에 달했다. 미국은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EUA) 제도를 토해 코로나19와 독감의 감염 여부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 개발을 장려하고 있다.

정점규 젠바디 최고기술경영자(CTO)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독감 동시 유행 등 예측하지 못했던 새로운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코로나19 진단 부분 연구를 지속하고 미충족 수요를 해소하는 다양한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젠바디는 지난 3월 코로나19 항체 신속진단키트를 개발해 아시아, 남미, 유럽, 아프리카 등 전세계 5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항원 신속진단키트로도 식약처에서 수출허가를 받았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