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디즈, SK이노베이션과 함께한 소셜벤처투자 하루만에 27억 모집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가 SK이노베이션 임직원과 함께하는 소셜벤처투자 프로젝트에 청약 개시 하루 만에 27억이 모집됐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처음 진행된 SK이노베이션의 'SV²임팩트 파트너링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 프로그램은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 대상으로 임직원이 투자 시 기업이 매칭펀드로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첫 협업으로 진행된 1기 프로젝트는 지난해 6월 청약 개시 하루만에 47억원을 모집했다. 이번이 두번째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쉐코, 소무나, 에코인에너지 등 친환경 기술을 보유한 소셜벤처 총 3개사가 참여했다. 이 기업들은 해양기름유출 방제, 냉장트럭 공회전 방지 배터리 시스템, 폐플라스틱 친환경 처리 등의 분야에서 고유한 기술로 문제를 해결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신혜성 와디즈 대표는 “이번 사례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소셜벤처 중심의 대기업, 스타트업, 투자자 간 상생 모델로 자리매김해 창업 생태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