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비대면 경제활동 늘어
포털 앱 이용자 3750만명 '최다'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쇼핑·게임 앱보다 은행·증권 등 금융 앱을 더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 경제활동이 급증하면서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아이지에이웍스는 국내 주요 15개 업종의 모바일 앱 데이터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발표했다. 지난 6월 한 달간 안드로이드 기기를 대상으로 한 조사다.

국내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앱은 포털이었다. 네이버·구글·다음 등 포털 앱 이용자가 3750만 명에 달했다. 다음은 카카오톡·밴드·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 앱(3725만 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음원·방송 등 엔터테인먼트 앱(3560만 명), 은행·증권 등 금융 앱(3116만 명) 등의 순이었다.

금융 앱 중에선 카카오뱅크 이용자가 754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국민은행 스타뱅킹(659만 명), NH스마트뱅킹(615만 명), 신한쏠(573만 명)이 그 뒤를 이었다. 쇼핑앱 이용자는 2363만 명이었다. 쿠팡(1384만 명), 11번가(682만 명), G마켓(451만 명) 등의 순으로 이용자가 많았다. 모바일게임 앱은 1984만 명이 사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상반기 이용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분야는 OTT 앱이었다. 지난달 넷플릭스 이용자는 466만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배 급증했다.

아이지에이웍스 관계자는 “금융 앱의 사용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 쇼핑, 게임을 앞섰다”며 “스마트폰으로 게임보다 뱅킹을 하는 시대가 됐다”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