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은 관계사인 네오이뮨텍과 함께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GX-I7’과 옵디보(BMS)의 병용 임상이 미국에서 승인됐다고 22일 밝혔다. GX-17의 병용 임상은 아이맵, 로슈, MSD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이번 임상은 전이성 위암, 위·식도 접합부암, 식도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GX-I7과 옵디보를 병용 투여하는 임상 2상이다. BMS로부터 임상시험에 사용될 약물을 제공받는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