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메타파마·셀리버리 연구 중
美 임상서 12주 만에 체중 3%↓
환자 편의성 높인 알약으로 개발
삭센다에 없는 당뇨 치료효과도
노브메타파마 연구원이 약물 실험을 하고 있다.

노브메타파마 연구원이 약물 실험을 하고 있다.

국내 바이오 기업들이 차세대 비만치료제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비만치료제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덴마크 노보노디스크의 ‘삭센다’를 대체할 수 있는 국산 신약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비만약 시장 연 30% 이상 성장
비만치료제 시장이 본격적으로 열린 것은 1996년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비만을 질병으로 규정하면서다. WHO에 따르면 1975년 이후 전 세계 비만인구는 2010년대 중반까지 세 배 이상 증가했다. 비만이 질병이라는 인식이 확대되고 처방 가능한 제품이 늘면서 비만치료제 시장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세계 비만치료제 시장은 2016년 11억달러에서 연평균 32.8%씩 성장해 2027년 241억달러로 확대될 전망이다.

"연매출 1조원 '삭센다' 독주 막자"…비만치료제 개발 뛰어든 K바이오

2015년 미국에서 처음 출시된 삭센다는 비만치료제의 신기원을 연 제품으로 평가받는다. 부작용이 심한 향정신성의약품 일색이던 비만치료제 분야에서 식욕을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뇌의 시상하부에 작용해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인 GLP-1과 97% 비슷한 삭센다는 공복감을 줄여 음식을 덜 먹게 하는 효과가 있다. 출시 5년 만인 지난해 삭센다는 전 세계에서 1조원 넘게 팔렸다.
K바이오, 삭센다에 속속 도전장
삭센다는 기존 비만치료제보다 안전하다는 게 최대 장점으로 꼽힌다. 대다수 비만치료제는 중추신경계에 작용해 인위적으로 세로토닌, 도파민 등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하게 하는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중독성이 강하고 불안, 우울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런 부작용 때문에 리덕틸, 리덕스 등 5개 제품은 퇴출됐다. 지난 2월 에자이의 비만치료제 ‘벨빅’은 발암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판매 중지됐다.

국내 바이오기업 노브메타파마와 셀리버리는 ‘렙틴’이란 호르몬에 주목하고 있다. 렙틴은 뇌의 시상하부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다. 포만감을 느끼게 해 식욕을 조절한다. 비만 환자는 렙틴이 제 기능을 못해 포만감을 못 느끼고 계속 먹게 된다. 노브메타파마는 미국 임상 2상에서 12주 만에 환자 체중이 최대 3%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삭센다는 52주간 진행한 임상 3상에서 체중이 5~10% 줄었다.

삭센다보다 투약이 편리한 제형 개발에도 관심이 높다. 삭센다는 환자가 매일 일정량을 직접 주사해야 한다. 미국 임상 1상 중인 한미약품의 ‘글루카곤 아날로그’는 1주일에 한 번 투여하는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다. 셀리버리와 노브메타파마는 경구제로 개발 중이다.
당뇨 치료 효능은 덤
노브메타파마와 셀리버리가 개발 중인 치료제는 비만에 동반되는 당뇨에도 효과가 있다. 삭센다에는 없는 효능이다. 셀리버리는 동물실험에서 쥐의 혈당이 67%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셀리버리 관계자는 “비만 환자는 장기적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생긴다”며 “정기적으로 복용하면 당뇨까지 예방하고 개선할 수 있는 비만치료제가 각광받을 것”이라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