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궤도 안착후 본격 임무
한국군, 통신체계 단점 보완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를 실은 팰컨9 로켓이 21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군 첫 전용 통신위성 '아나시스(Anasis) 2호'를 실은 팰컨9 로켓이 21일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나시스 2호가 미국에서 발사됐다. 이는 한국군의 첫 전용 통신 위성이다.

미국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21일(한국시간) 오전 6시30분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아나시스 2호가 팰컨9 로켓에 실려 우주로 쏘아올려졌다고 밝혔다. 아나시스 2호는 정지궤도인 약 3만6000km 상공에 안착한 후 본격적인 임무에 나선다.

그간 한국군은 민군 겸용 위성인 '무궁화 5호'를 사용해 군 통신체계를 운용해왔다. 하지만 군 전용이 아니기 때문에 적의 전파교란 공격에 취약했다.

아나시스 2호가 발사되면서 한국군은 정보처리 속도, 전파 방해 대응 기능, 통신 가능 거리 등이 더욱 향상된 최초의 군 전용 위성을 갖게 됨과 동시에 통신체계의 단점을 보완하게 됐다.

군에 따르면 이번 아나시스 2호 확보로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위한 핵심 전력을 확보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군의 단독 작전 수행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보여서다.

아나시스 2호는 한국군이 F-35A 스텔스 전투기를 도입하면서 록히드마틴사와 맺은 절충교역(무기판매에 따른 기술이전이나 반대급부)으로 제공됐다. 에어버스사가 '유로스타 E3000' 위성을 기반으로 제작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