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에이트와 스마트팜 사업 추진
서울 지하철 상도역 안에 들어선 스마트팜.  LG유플러스 제공

서울 지하철 상도역 안에 들어선 스마트팜.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LG CNS, 국내 식물공장 1위 기업 팜에이트와 함께 스마트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 지하철 상도역에 ‘미래형 식물공장’을 지어 생산부터 출하, 유통, 배송 전 과정을 추적할 수 있는 블록체인 시스템을 실증할 계획이다.

식물공장은 밀폐된 공간에 인공조명, 온·습도, 이산화탄소 및 배양액 조절을 통해 24시간, 365일 일정한 생육조건을 유지하는 농업 형태다.

3사는 미래형 식물공장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작물 생장, 재배환경을 원격관리하고 냉·난방 장치, 양액기 등을 자율제어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생산이력과 유통정보 관리에 블록체인을 활용하기로 했다. 단계별 정보가 자동 저장돼 식품안전이력관리 과정에서 위·변조 가능성을 차단할 수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