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카메라·대용량 배터리 탑재
20일부터 온라인 사전판매
삼성, 20만원대 갤럭시 A21s 출시

삼성전자가 20만원대 스마트폰 ‘갤럭시 A21s’(사진)로 중저가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A21s를 오는 24일 공식 출시한다고 19일 발표했다.

갤럭시 A21s는 쿼드(4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대화면 디스플레이 등 스마트폰의 기본 기능에 충실한 중저가 모델이다. 4세대 이동통신(LTE) 전용 모델로,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최신형 칩셋 ‘엑시노스850’이 장착됐다.

후면에는 4800만 화소 고해상도 메인 카메라를 비롯해 8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200만 화소 접사 카메라, 200만 화소 심도 카메라 등 네 개의 카메라를 넣었다. 전면 카메라는 1300만 화소다. 15W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5000mAh 대용량 배터리에 6.5인치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가격은 29만7000원이다.

갤럭시 A21s는 블랙, 화이트, 레드 세 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20일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온라인 쇼핑몰에서 자급제 모델을 우선 판매한다. 이동통신 3사 모델은 24일부터 판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