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인기 게임
영화 제작에 테마파크도 생겨
스마일게이트의 게임 ‘크로스파이어’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제작된 드라마가 20일 중국에서 방영된다. 미국 할리우드에서는 크로스파이어로 영화를 찍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글로벌 흥행을 앞세워 IP를 다양한 매체로 확장하고 있다.

스마일게이트는 중국 드라마 제작사 유허그미디어와 손잡고 찍은 드라마 ‘크로스파이어(중국명 천월화선)’의 예고편을 16일 처음 공개했다. 스마일게이트가 4년 동안 시나리오 개발, 감독과 배우 선정 등을 거쳐 제작한 드라마 크로스파이어는 20일 중국 텐센트TV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루한, 우레이 등 중국의 인기 배우가 출연했다. 크로스파이어 게임 실력을 겨루는 e스포츠 프로게이머로 최고 자리에 오르기 위해 노력하는 청년들의 모습을 다룬다. 전체 36부작으로 2억7000위안(약 465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됐다.

크로스파이어의 IP 확장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월 크로스파이어의 영화 제작을 위해 미국 소니픽처스엔터테인먼트와 배급 계약을 체결했다. 스마일게이트는 2015년 할리우드 진출을 발표하고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를 만든 닐 모리츠와 영화 제작 계약을 했다. 2017년에는 마이클 베이 감독의 영화 ‘13시간’ 시나리오를 쓴 척 호건과 영화의 1차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중국의 텐센트픽처스가 영화 공동 제작·투자를 맡는다. 한국 게임이 미국 할리우드 영화로 제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IP를 활용한 테마파크도 선보였다. 지난 1월 중국 쑤저우 지역의 쇼핑몰 ‘쑤저우 센터’에 ‘크로스파이어 실내 스포츠 테마파크’ 1호점을 열었다. 게임 속 배경을 구현해 총쏘기 대전 등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올해 안에 중국에 5호점까지 열 계획이다.

스마일게이트의 IP 확장 사업은 원작인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성공 덕분이다. 2007년 선보인 총쏘기 게임 크로스파이어는 세계 동시접속자 수 800만 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게임 누적 이용자 수는 세계 80여 개국에서 5억 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1조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