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해 수자원 관리에 나선다.

SK텔레콤과 한국수자원공사는 16일 스마트 상수도 운영관리 사업 협력 및 수도 데이터 기반의 물복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를 위한 IoT 인프라 지원, 수자원 관리 시스템 고도화, 데이터를 활용한 사회적 약자 돌봄 실증 서비스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양사는 스마트 상수도 실증 대상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 올해 안에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으로 원격검침을 시행한다. 이 사업에는 SK텔레콤의 IoT 전용망 로라(LoRa) 네트워크가 적용된다. 두 기업은 IoT 기반의 상수도 관리 기술표준 제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사회적 약자를 대상으로 하는 돌봄 시스템에도 수자원 데이터를 활용한다. 수도 사용 패턴을 분석한 빅데이터에 SK텔레콤의 통신 데이터를 결합해 해당 가구의 이상 여부를 감지한다. 독거노인 가구 등에서 수도 사용량이 급격히 줄고 통신 이력도 없다면 이상이 있다고 판단하는 식이다. 양사는 올 하반기 전국 단위 스마트 관망관리 인프라 구축 사업, 지역별 상수도 운영 효율화 사업에 참여하는 등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정책에 동참할 계획이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