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놈앤컴퍼니가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추진 중인 코스닥 상장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지놈앤컴퍼니는 2015년 설립된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신약개발 기업이다.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항암 마이크로바이옴 후보물질인 ‘GEN-001’을 면역항암제 바벤시오(성분명 아벨루맙)과 병용 요법으로 투약하는 임상 1상 시험계획을 승인 받았다. 미국에서 진행하는 이 임상은 머크, 화이자와 체결한 임상시험 협력 및 공급계약을 기반으로 진행된다. 머크와 화이자는 바벤시오를 보유한 다국적 제약사다. 지난 5월엔 GEN-001의 연구자 임상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 받았다.

배지수 지놈앤컴퍼니 대표는 “이번 기술성 평가를 통해 신약 개발 기술의 우수성을 확인 받았다”며 “이번 기술성 평가를 기반으로 신속하게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