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사진 왼쪽)와 송윤정 이뮨온시아 대표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15일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사진 왼쪽)와 송윤정 이뮨온시아 대표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868,000 +1.17%)가 면역항암제 개발 기업인 이뮨온시아와 두 번재 위탁계약을 체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O 사업을 통해 다른 바이오 벤처기업과의 상생 환경을 만들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뮨온시아와 면역항암제 5건에 대한 추가 위탁개발(CDO)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뮨온시아가 개발할 치료 후보물질 5건에 대해 세포주 개발부터 공정 개발, 임상 시료 생산 및 임상시험계획(IND) 제출 등 개발 절차를 담당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비임상과 해외 임상용 시약 생산 등 신약 개발에 필요한 다른 서비스도 일괄 제공하기로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이뮨온시아의 CDO 계약은 2018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47을 표적하는 이뮨온시아의 면역항암제 IMC-002의 위탁 개발을 맡았다. CD47은 암세포 표면에 존재하는 단백질이다. 면역 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지 못하도록 면역 세포에 달라붙어 면역 기능을 무력화한다. 또다른 단백질인 PD-L1도 CD47과 유사한 기능을 한다. 지난 4월 이뮨온시아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IMC-002에 대한 임상 1상 IND을 승인 받았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세포주 개발에 착수한 뒤 2년여만에 거둔 성과다.

이뮨온시아는 유한양행(63,200 +1.44%)과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소렌토테라퓨틱스가 합작해 2016년 세운 면역항암제 전문 개발 기업이다. PD-L1을 표적하는 IMC-001은 국내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이뮨온시아는 지난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파라투스인베스트먼트로부터 450억원을 투자 받아 유망 바이오벤처로 업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O 사업을 통해 바이오 벤처기업과의 상생 사례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2018년 CDO 사업에 진출한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체결한 CDO 계약 건수는 55건이다. 이 가운데 29건이 재계약이었다. 회사 측은 세포주·공정·제형 개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바이오 벤처기업이 신약 개발에 쏟는 시간과 비용을 절약하고 파이프라인 확대에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CDO 서비스를 통해 신약개발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