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수 카카오M 대표/사진=카카오M

김성수 카카오M 대표/사진=카카오M

김성수 카카오M 대표가 톱 연예인이 속한 매니지먼트사 인수 계획을 밝혔다.

김성수 대표는 14일 서울시 용산구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진행된 카카오M 미디어데이에서 "회사 출범 후 그동안 여러 회사를 인수했는데, 향후 더 많은 기획사를 인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카카오M은 카카오의 콘텐츠 전문 자회사다. '콘텐츠로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비전 아래 음악, 드라마와 영화, 디지털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음원 최강자인 멜론을 기반으로 좋은 음악과 잠재력 있는 아티스트를 찾아 음악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가수 아이유 뿐 아니라 레이블을 통해 에이핑크, 더보이즈, 우주소녀 등이 소속돼 있다.

뿐만 아니라 공격적인 사업 확장으로 이병헌이 속한 BH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매니지먼트숲, 제이와이드컴퍼니, 어썸이엔티, VAST엔터테인먼트 등 배우 전문 소속사와도 손잡았다.

김성수 대표는 "이들의 톱 매니지먼트 회사들을 더 발전시키기 위해 일종의 시스템을 결합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 통합 인프라를 지원하고, 시너지를 위한 데이터를 공유하고, 사업의 기회를 발전시켜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매니지먼트사의 저평가된 부분을 저희가 인수한 회사에 넣어주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이를 근간으로 콘텐츠 작업을 하고 있다"는 계획을 전했다.

카카오M은 매니지먼트사 뿐 아니라 개성 강한 드라마 제작사 메가 몬스터, 로고스필름, 글앤그림미디어, 윤종빈 감독의 영화제작사인 영화사 월광과 한재덕 대표의 사나이 픽처스, 국내 대표 공연제작사인 쇼노트를 인수하며 영상은 물론 공연 분야까지 콘텐츠 사업 영역을 넓혔다.

또한 역량있는 스타PD를 영입하고 소재부터 내용, 형식 등 모든 것을 모바일 시청 환경에 최적화한 디지털 콘텐츠 제작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성수 대표는 "1년 반 동안 굉장히 많은 M&A와 투자가 있었다"며 "그 근간엔 콘텐츠를 어떻게 잘 만들 것이냐에 대한 답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콘텐츠는 그걸 만드는 유능한 사람을 모아 그들이 잘 만들 문화와 인프라를 만드는게 가장 중요한 거 같더라"라며 "그래서 유능한 사람들을 모으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카카오M 수장 김성수 대표는 제일기획을 시작으로 투니버스, 온미디어를 거쳐 CJ ENM 대표이사직을 역임했다. 매니지먼트사와 스타 연출자들을 공격적으로 영입하면서 지금의 CJ ENM를 만들었다는 평을 받았다. 지난해 카카오M으로 직을 옮겼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